뉴스와자료

  • 한온시스템, 2025년 연매출 10조원…친환경차 비중 40% 달성 > 업계소식

업계소식

한온시스템, 2025년 연매출 10조원…친환경차 비중 40% 달성

페이지 정보

123 Views  20-12-09 15:08 

본문

세계적인 열․에너지 관리 솔루션 기업 한온시스템(주)(대표이사 손정원)은 11월 10일 온라인으로 ‘버추얼 인베스터 데이(Virtual Investor Day)’를 열고 자동차 열 에너지 관리 분야 사업 혁신을 위한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한온시스템은 중장기 목표 달성을 위한 방안으로 친환경차 핵심 제품 라인업의 선도적 시장 지위 확립, 미래차 연구 개발 강화를 통한 기술 리더십 확보, 주요 거점별 환경 규제 대응과 미래차 부품 생산 능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한온시스템의 전문 분야인 자동차 열 관리 솔루션은 전기차 등 미래차의 주행거리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기존 내연 자동차와는 새로운 구동 방식이 필요한 제품이 다수 포함돼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꼽힌다.

최근 현대자동차의 ‘E-GMP’, 폭스바겐의 ‘MEB’ 등 주요 전기차 전용 플랫폼 수주에 성공해 양산이 진행 중이며, 이밖에도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업체와 계약을 맺고 미래차 제품 공급을 준비 중이다.

이같은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한온시스템은 2019년 기준 매출의 15% 수준인 친환경차 비중을 2025년까지 40%로 높이고 매출액 10조, 세전․이자지급전이익(EBITDA) 1.4조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온시스템이 2000년대 초반 연구개발을 시작해 세계 최초로 전장 폐열을 활용한 전기차용 고효율 히트펌프 시스템을 상용화하고, 최근에는 초고전압․대용량 전동컴프레서를 양산 성공했다.

또한 최근 유럽 환경 규제에 대응해 친환경 냉매인 R744(이산화탄소)를 사용한 전동 컴프레서와 히트펌프시스템을 주요 완성차업체에 공급 중이며, 고객사 요구에 부합하는 가스인젝션 및 R290(프로판) 냉매 활용 제품도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기술 고도화를 위한 R&D 투자에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한온시스템은 한앤컴퍼니 인수 이후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1조 3,740억원, 올해 3분기까지 2,460여 억원을 연구개발비로 투입했다.

매출의 약 5% 수준으로 한국(아태), 독일(유럽), 미국(북미)에 위치한 각 권역별 이노베이션 센터 중심으로 미래 기술 투자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특히, 2017년 40% 수준이던 친환경차 연구 인력을 지난해 56%까지 늘린데 이어 올해에는 60% 이상 목표로 투자를 점차 확대하고 있다.

친환경차 수요 증가 및 환경 규제 대응을 위해 한온시스템은 생산능력 확충 등 주요 거점인 유럽과 중국의 공장 증설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2025년까지 포르투갈의 파멜라 공장, 중국 다롄 공장의 전동컴프레서 생산 라인 증설을 통해 각각 2.6배, 3.7배의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브러시리스 모터 (BLDC) 기반 전동 쿨링 팬, 전동식 냉매 밸브, 배터리 쿨러 등의 친환경 핵심 라인업의 생산 능력 강화 전략도 밝혔다.

한온시스템은 계속되는 코로나19 위기에도 친환경차 수주 성과와 견고한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3분기 매출 1조 9,014억원, 영업이익 1,19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11.8% 증가했다. 이 중 전기차에 대한 비중은 19%를 나타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