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동희오토(주) 이동호 회장,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 금탑산업훈장 수훈 > 업계소식

업계소식

동희오토(주) 이동호 회장,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 금탑산업훈장 수훈

페이지 정보

280 Views  20-12-09 15:18 

본문

동희오토(주) 이동호 회장이 11월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에서 산업훈장 최고의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훈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동호 회장은 48년간 자동차산업에 종사하며 부품 국산화에 성공하고 경차 공장에 OEM방식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자동차산업의 생산성 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한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자동차부품의 국산화를 실현해 국가 경제 성장과 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 해외에 주로 의존하던 자동차부품을 국산화해 대한민국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세계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 일조했다. 연료탱크 밸브류 외 제품 국산화 성공으로 연간 12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뒀다는 평가이다.

이동호 회장은 국내 최초 완성차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장을 설립해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역형 산업의 혁신적인 모델을 제시했다. 누적 생산량이 약 355만대에 달하고 국내 완성차 공장 중 2009년 이후 유일하게 분규로 인한 라인 중단이 없을 정도로 안정된 노사문화를 이루고 있다.

아울러 적기공급생산(e-JIT)시스템 구축, 실시간 완성차 통합품질관리시스템 구축,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불량점검 등 공장의 스마트화를 추진했다. 그 결과 독일 아우토빌트지 등으로부터 2011년~2019년 최고의 경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생산기지의 글로벌화를 통한 수출도 확대하고 있다. 동희그룹은 생산기지를 국내 6개 공장에서 유럽 4개(체코, 슬로바키아, 러시아, 터키), 중국 3개(장가항, 염성, 천진), 북미 2개(미국, 멕시코) 공장으로 확장했다.

국산 부품의 해외 판로를 다각화해 2019년도 기준 1조9천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국내 부품기업의 해외 동반 진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동희그룹은 그린 경제로의 전환에 대비하기 위하여 전기차의 배터리케이스(BPC)와 수소차의 수소연료 저장용기 개발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동희그룹은 3,700여명 임직원 고용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동희오토 및 동희오토 사내협력사, 인근 15km 부품협력사(16개 업체)에서 근무하는 인원이 3만여명으로 지역인구 증가와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국가생산성대회는 지난 1975년에 시작해 올해로 44회째를 맞은 가운데, 올해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 규모를 50명 미만으로 축소 진행하고, 유튜브를 통해 동시 중계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