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와자료

  • 현대모비스, 뇌파기반 기술 ‘엠브레인’ 졸음운전 최대 30% 줄인다 > 업계소식

업계소식

현대모비스, 뇌파기반 기술 ‘엠브레인’ 졸음운전 최대 30% 줄인다

페이지 정보

69 Views  22-05-10 09:39 

본문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전문 생산업체인 현대모비스(주)(대표이사 조성환)는 직접 개발한 뇌파 기반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인 ‘엠브레인’을 활용하면 졸음운전의 위험성을 3분의1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월 18일 밝혔다.
엠브레인은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이어셋을 착용하면 귀 주변의 뇌파를 활용해 운전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판단해 주의력이 떨어지면 시각·청각·촉각의 알림 기능을 통해 주의력 회복을 도와준다.
현대모비스는 경기연구원과 함께 지난 1년간 엠브레인을 경기도 공공버스에 시범적용해 실질적인 효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엠브레인을 착용한 운전자는 졸음운전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식후 시간대의 부주의 운전 위험성이 최대 30%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고속도로에서도 부주의 운전이 20%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운전자의 부주의한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목 주변의 스피커나 진동 시트 등으로 경고를 주는 기술을 통해 엠브레인은 운전자가 한눈을 팔더라도 최대 2.3초 만에 주의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실제 교통 상황에서 뇌파 신호가 운전자의 건강 상태나 주행환경에 따라 어떻게 반응하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확보했다고 설명하며 올해 말까지 300여대의 공공버스에 엠브레인을 적용해 실증 범위를 넓히고, 뇌파 신호 해석을 위한 딥러닝 기술을 도입해 분석 작업에도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향후 PBV(목적기반모빌리티) 기반 완전자율주행 단계에서는 탑승객들의 생체 신호를 바탕으로 맞춤형 헬스케어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환영합니다
Quick Menu

TOP